W concept

87MM 김원중, 박지운 interview

W컨셉 공식사이트, 유니크한 디자이너 브랜드 편집샵

conTAGyou

만나고 싶었던 사람들의
진솔한 이야기 컨택유

40
AECAWHITE KIM WONJOONG, PARK JIWOON

톱 모델에서 브랜드를 이끄는 듀오 디렉터로 변신한 두 남자, 김원중과 박지운. 20대 중반, 브랜드를 처음 시작하던 순간보다 더욱 깊고 큰 꿈을 공유하는 두 사람에게 87MM과 MMLG의 요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.

EDITOR | 김미리

01. 87mm
이렇게 시작됐다

brand shop >
  • [원중]

    87mm 박지운, 김원중이다. 전역 후 패션디자인을 하고 싶었는데, 전공도 아니고 할 수 있는 게 없었다. 그때 우연히 모델 제의를 받았다.

  • [지운]

    우리는 모델로 일하며 알게 되었다. 나는 막연히 옷으로 뭔가 해보고 싶었고, 원중이도 같은 생각이라는 걸 알게 됐다. 어느 날 편의점에서 바나나 우유를 마시다가 갑자기 나온 이야기다. 2011년, 둘 다 빈티지를 좋아했고, 수많은 빈티지 중 예쁜 걸 찾는 능력이 있었다. 우리가 찾은 아이템을 팔아보기로 했다.

  • [원중]

    우린 87년생이다. 바나나 우유 곽에 '220mL'라고 쓰인 걸 보고, 브랜드 네임에 단위를 넣어 '87mm'라고 정했다. 주위의 남성복 디자이너분들에게 곁눈질로 배워가며 티셔츠도 만들고, 모자도 만들다가 옷다운 옷을 만드는 브랜드가 되기로 마음먹은 게 2013년 본격적인 첫 시즌이다.

  • [지운]

    처음에는 컬렉션을 염두에 두지 않았는데, 옷을 알수록 욕심이 생겼다.

  • [원중]

    첫 쇼를 한마디로 표현하면 '신인의 욕심'.

  • [지운]

    그때는 보여주고 싶은 게 너무 많았다.

  • [원중]

    쇼를 마치고 디자이너분들 마다 조언해주셨다. 이제 그런 코멘트를 받을 수 없는 연차라 우리끼리 해내야 하지만, 그때는 코멘트를 받아쓰기 바빴다. 많이 배운 시간이다.

lookbook

02. 87mm
이런 것을 꿈꾼다

  • [지운]

    20대의 87mm은 도전이었다면 30대의 87mm은 책임감이다. 브랜드 7년 차, 직원도 늘었고, 미래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나이가 됐다. 처음에는 큰 목표를 가지고 시작했다기보다 모델 일이 없을 때의 공허함을 채울 뭔가를 찾고 싶었다. 그런 차원에서는 목표의 1000%를 채웠다. 하지만 지금의 목표는 다르다. 며칠 전 테라스에 앉아있었는데 원중이가 '아, 너무 좋다!' 이러더라. 우리가 햇살을 즐기고 있을 때도 회사가 잘 돌아가게 만들고 싶다. (웃음)

  • [원중]

    대외적으로 가장 힘을 쏟는 건 컬렉션 레이블 '87mm seoul'이고, 그를 뒷받침하는 건 커머셜 레이블 'mmlg'이다. 누가 입어도 잘 맞는 데일리 레이블이다.

  • [지운]

    요즘 우리가 꽂혀있는 문구가 '우리의 지금은 순간'이다. mmlg의 이번 시즌 슬로건이기도 하다. 사랑해주셨으면 한다.

  • [원중]

    브랜드의 처음부터 지금까지 팔로우해주는 분들께 늘 고맙다.

  • [지운]

    그런 분들이 없으면 이 브랜드를 전개할 수 없었을 거다. 보답하기 위해 계속 좋은 메시지를 선보이고 싶다.

CREDIT.

product | 김미리 director | 지호신
film making | 와이키키 비디오

추천 컨텐츠

공유하기